티스토리 뷰



현대차, 버스콘서트:

 ‘진정성있는 기획이 공감이라는 SNS를 타고!

 

 

 

우리 이웃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긴 진정성 있는 공간버스를 활용해서,

큰 소비자 호응을 이끌어냈던 소셜미디어 연계 온/오프 캠페인 하나를 소개할까 한다.

 

 

주인공은, 지난 2011년 여름 국내에서 진행되었던,

독특하고 재미있는발상의 현대차 버스콘서트,’ 캠페인이다.

 


원모어찬스 - 2012년 연말콘서트 <럭셔리버스 투어> by 원모어찬스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본 사진은 본문의 특정 내용과 관계 없음>

 

 


출근길 버스, 이른 시간 집을 나서는 우리 이웃들의 고요한 모습.

잠시 후 달리던 버스가 조용히 멈춰서고,

열린 문에는 가수 이승철이 올라오는 모습이 보인다.

아뿔사...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지는데......

지금부터 스타가 이승철의 바로 이웃 옆에서 그 이웃을 대상으로 한 버스콘서트가 시작 된다.

 

 


기획 면에서, 이 버스캠페인에는 그 독특하고 재미있는 발상 이면에,

뭔가 소비자를 자극하는 공감코드가 숨겨져 있다.

바로, 여기에는 우리네 이웃의 삶에 과감히 뛰어든 기업의 진정성이 있다....

피곤한 몸을 이끌고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우리네 이웃을 직접 찾아갈 뿐 아니라,

나아가 그 무료함과 피곤함을 미니콘서트로 따뜻하게 응원해준다.

이 점이 현대차의 버스캠페인을 TV CF 광고에만 머물게 하지 않고,

소비자의 직접적인 공감 릴레이로 이어지는 '진정성 있는 캠페인'으로 승화시켰다.

 

 


4대 매체를 통한 페이드 미디어 (Paid Media) 만 가지고 진행하던 방식에서 탈피하여,

‘15TV CF 광고라는 페이드 미디어 (Paid Media) 외에도,

페이스북이라는 언드 미디어 (Earned Media) 캠페인을 활용하여

승객들 소감 등을 지속적을 이끌어나가며 큰 소비자 호응을 이끌어 냈던

소셜미디어 연계 온/오프 캠페인의 하나로 손꼽을 수 있는 캠페인이었다고 보여진다.



 

소셜미디어가 일반화된 소위, 소셜미디어 시대를 사는 우리 이웃은 더 이상 설득당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그들은, 기업이 그들의 삶속에 먼저 뛰어 들어와주기를 바란다.

그리고 그곳에서 감성적으로 먼저 공감되기를 원한다.

진정성있는 캠페인 기획만이 공감이라는 SNS를 타고 바이럴 될 수 있지 않을까?

현대차의 버스캠페인은 당시 이런 깨달음을 주기에 충분할 만큼

일반 시민들의 자발적 공감과 참여를 이끌어냈던 캠페인이라고 생각된다.




출처: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cocoaya777&logNo=140143572605

http://sportsworldi.segye.com/Articles/LeisureLife/Article.asp?aid=20110904002703

 

 

<본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소유되며,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었음을 알립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