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오데식 돔'과 '구겐하임 뮤지엄'


프뢰벨, 어딘가 낯익은 이름이지요?


  


프뢰벨이라는 인물까지는  몰라도 꽤 오래전부터 프뢰벨이라는 유아 교육 브랜드는 한번쯤 다 들어보셨을   것 같네요 .^^ 그쵸 프뢰벨은  '비싸지만 ...좋기는 좋다 '라는 브랜드 평가를 등에 업고  대한민국 엄마들이 가장 선호하는 유아 교육 브랜드로  여전히 승승장구하고있죠 여기에 프뢰벨의 가치를 더해주는 이론도 있습니다 이른바  '하워드 가드너 '의 다중지능이론인데요 쉽게 말해  사람의 지적 능력을   ‘공부머리 로만  평가할 것이 아니라 , '운동 음악 공간 등 다양한 영역에서 지닌 저마다의 강점 '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이론인데요 .

  


오늘은 이러한  '프뢰벨 '에 얽힌  흥미로운 여담  하나를 공유드려 볼까 합니다 ~.  세계적으로 엄청나게 유명한 건축물인  '지오데식 돔 (Geodesic dome)' '구겐하임 뮤지엄  (The Guggenheim Museums)'  지은 건축가들이 독일의 프뢰벨 학교 출신이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프뢰벨 출신이 고안한 세계적 건축물 이야기를 하기전에 여기서 잠깐 프리드리히 프뢰벨에 대하여 이야기해 볼께요 ~. 저 옛날 프로벨을 창시한 스승이 어떤 사람이었는지 잠깐 고찰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테니까요  ^^ 

 


  프뢰벨은   독일의 유아교육학자로서 , 1837  창의력과 수리력을 키워준다는 교구인  ‘가베 (은물 )’를 처음으로  고안한 사람입니다 원래  가베는 독일어로  '신의 선물 '이란 뜻인데요 . '은물 ' 가베가 일본에서 사용된 말이고 본래 영어로는  '기프트 '(gift)라는뜻이라고 하네요

 


  가베로 가르치는 기법도 다양한데요 ~. 흔히 , 1 가베로 할 수 있는 활동은 구의 형태로 굴러가는 성질 털실뭉치등을 활용하는 것입니다 . 2 가베에서는 구 ,정육면체 원기둥의 형태로 잘 굴러가는 것과 아닌것을 두루마리 휴지의 심등을 활용하는 것이고요 . 3 가베에서는 반으로 자른 정육면체의 형태로 정육면체를 자르면 몇개가 되고 합쳐도 정육면체가 되는 지 케익 등을 통해 살펴보고 ,  4 가베에서는 직육면체의 형태로 과자상자 등을 펼친 전개도를 살펴본답니다

 


 5 가베와  6 가베에서는 삼각기둥과 직육면체의 모음을 이용하고 , 7 가베에서는   정사각형 삼각형 원 등의 평면을 색종이등을 이용하여  평면을 쌓으면서 입체가 되는 모습을 아이들에게 보여줍니다 . 8 가베에서는 여러길이의 막대를 빼빼로나 수수깡 막대 등을 활용하는 활동을 배우고 , 9 가베는 고리와 반고리  3 가지로 곡선을 접하며 , 10 가베는 점을 연결하면 선이 되는 성질을 터득한다고 해요 점이 선이되고 선이 면이 되고 면이 입체가 되는 것을 콩과 이쑤시개 등을 연결하는 것을 통해 가르친다는 것이죠

  


일상에서 아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치는 능력이 정말 창의적입니다 ? ^^


 


 

페스탈로치 의 영향을 받은 프뢰벨은  유아교육을 중시하였기에, 아이들이 자기활동인 놀이를 통해 인간의 본성을 신장시키므로 놀이도구 자체가 중요한 매체라고 말했다고 해요~. 또 유아용 놀이도구를 사용해 독일에서 처음으로 유치원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현재 유치원(Kindergarten)의 모체라고도 하네요~.


 


, 이제 본론으로 돌아와서세계적으로 크고 창의적이기로 유명한 건물들인 '지오데 식돔(Geodesic dome)''구겐하임 뮤지엄 (The Guggenheim Museums)' 에 대해서 설명할 차례 인데요~. 먼저 지오데식돔은  돔형 구조물로 독일의 프뢰벨 스쿨 출신의  수학천재가 건축학  건물로, 수학자가 고안한 만큼 엄청난 수학적 계산을 통해 구축된 건축물라지요? 가령, 라인 3개로 삼각형을 만들고, 또 코너를 라인으로 연결해서 만들 때 각각 계산한 크기에 맞춰 조립하려면 삼각형이 몇개 필요한지 등을 모조리 계산해서 건축해나가는 건물이라고 해요. 여기서 한가지 흥미롭고 괴짜스러운 여담 하나는, 버크민스터 풀러는 본인이 먼저 지오데식 돔을 지을때 이러한 계산에 의해 라인 및 삼각형이 몇개 필요한지 선언하고나서 작업에 착수했다고 해요. 정말 강심장이지 않나요?~ 그만큼 흔하게 짓는다고 다 지을 수 있는 건물이 아니라는 희소성의 의미를 가진 건물이기도 합니다 . 실제로 런던, 도쿄, 필라델피아에서만 성공하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모두 실패했다고도 하고요^^. 지오데식 돔에서 컨벤션이라도 한다 치면, 컨벤션 주제와 상관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구름떼처럼 몰려 온다는 것도 이쯤되면 전혀 이상해보이지 않네요~.





다음으로 구겐하임 뮤지엄은 뉴욕의  센트럴 파크 동쪽 또는 어퍼이스트 사이드에 위치한 뮤지엄인데요 구조적으로 가운데가 비어져 있는 뮤지엄으로 진짜 유명한 사람 만이 전시를 할수 있는곳이라네요 ㅎ ^^. 이 유명한 곳에서 과거 백남준님이 전체  공간에 가운데에 기둥을 세워 비디오 아트를  7 년 동안이나 전시했었다니 새삼 우리나라의 백남준 씨가 얼마나 유명한 아티스트였는지 가늠해 볼수 있네요 창의적 산물인 구겐하임  뮤지엄을 지은 사람은 다름아닌  프랭크 라이트라는 사람인데요 이분도 프뢰벨 학교 출신이라고 합니다 . ~  뮤지엄 건물의 끝자락에 자리잡은 그의 개인 사무실에는 프랭크 라이트가 직접  스케치한 것들이 전시되어 있을뿐더러 나아가  이 스케치를 위해 프뢰벨의 가베로 구성한 전시물들도 진열해 놓았다고 해요 ~. 생활속에서  geometry  를 실천한 프랭크 라이트도 프뢰벨 출신이라는 점이 흥미로운데요 프뢰벨 출신들은 뭔가 달라도 다른 느낌이죠무튼  달팽이처럼 건물 자체가 나선형으로 내려오는 이러한  구겐하임 뮤지엄은  20 세기의 중요한 건축물중 수작으로  하나로 꼽힌답니다 언제 뉴욕을 놀러갈 일이 있으시면 꼭 한번 방문해보세요 ~ 일상에서 아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치는 능력이 정말 창의적입니다. ^^

 

 




오늘은 프뢰벨 출신, 즉 프벨리언들이 건축한 흥미롭고 창의적인 건축물들을 살펴보았습니다

프뢰벨하면....이제 유아교육 브랜드보다는 '프뢰벨리언들의 독자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방식'이 먼저 떠오르지 않으신가요? ^^

 




<출처>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