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기주도학습, 다독이 내 아이에게 필요한 이유?

 

 

 

스스로 공부하는 학습 습관을 일컫는  '자기주도학습 ' 개념은 이미  어머니들 사이에 화두가 된 지 오래죠.    


 

Panasonic | DMC-LX3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2.0 | -0.33 EV | 5.1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08:10:04 15:06:03



Ph.D Krashen 이라는 저명한 언어교육학박사는

“Extensive reading is not the best way. It is only way!” 라고 말하면서

다독만이 스스로 책읽는 아이를 만드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의한 적이 있습니다

바로 , Input 의 양이 아주 많아야 된다는 것을 강조한 말이죠

Dr. Krashen 은 언어교육학자일 뿐만 아니라 외국어교육에 권위자로

특히  ESL, EFL 들에게  Input 의 양이 영어환경의 학생들 보다 훨씬 많아야 한다고 강조해 온 이력이 있습니다

 

 

 

다시 요약해 보면, EF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환경에 있는 우리 아이들이,

유창한  영어를 구사하는 단계가 되기 전에

읽기를 통해서  '언어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고

이것이 궁극적으로  '내아이의 학업적 성취 '를 이루어 낼수 있는 토대라는 것인데요

그래서인지 요즘  EFL 환경의 내 아이들에게 

 언제 어디서나 즐겁게 영어 독서습관을 길러나갈수 있도록 해주는  영어 원서 다독의 환경이

국내의  유초등 영어 교육 시장에 이미 많이 전파되어 있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사실, 다독과 같이  스스로 공부하는 자기주도학습 개념은

국내 어머니들에게는 그리 편안하고 익숙한 개념 만은 아닐 것 입니다

그간 아이에게 조금이라도 더 많이 더 빨리 교과과정을 가르치는 사교육의 학원 현장에서

그런 선생님이 선호되어 왔던 건 어제 오늘만의 일은 아닐테니까요

단기적인 결과를 선호하는 측면에서만 보면,

 이도 그리 틀린말은 아닙니다만, 아이들의 궁극적인 학업 성취도를 고려한다면

 일희일비적 또는 단기적인 성과보다는,

 다독의 자발적 습관으로 말미암는 reading power 가 

궁극적인 academic success와 연결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사실이 분명하다는 것입니다.  



Canon | Canon EOS DIGITAL REBEL XT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2.8 | 0.00 EV | 35.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1:11:14 21:25:45

 

 


여기서 잠깐, 미국 공립학교의 미국 아이들과  EFL 환경하의 우리 아이들이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을 생각해보고자 합니다

이는,  Dr. Krashen 의 말처럼 다독을 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있게 하는 부분이기에 중요한 fact 일텐데요




미국  공립학교의 경우 정규수업을 주  30 시간 방과후 수업시간을 주  10 시간으로 보았을 때

   40 시간의 영어를 접하는 수업이 이루어지지만 국내  EFL 환경의 경우

정해진 수업시간 또는 사립영어 학원 시간이 고작으로 정규 수업을    3 시간

사립 영어학원 영어수업 주  10 시간으로    13 시간 밖에는 하지 않습니다 .  

이를 년  (  43 )으로 계산해 보면 , 1720 시간  vs 559 시간으로 ,

 미국 공립학교의 아이 대비  EFL 환경하의 우리아이들의 영어환경에 대한 노출은 무려  1161 시간이나 적습니다

영어 원서의 다독이 필요한 절대적인 이유죠

 

 

마지막으로, Dr. Krashen, 언어능력 향상이란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가 함께 발달되어 이루어지는 것이며 ,

 바로 읽기를 통해서 어휘력 독해력이 좋아지고 문법 및 쓰기 능력이 향상될 수 있으며 ,

 듣기 말하기 능력도 좋아지게 된다고 말합니다 .

 마찬가지로, EF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하의 우리 아이들이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단계가 되기 전에

, 바로 '읽기' , '다독'을 통해서 언어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는것이죠

개인적으로, 이글이 당장 유명 학원에 보내서 단기간에 아이들의 영어 능력을 향상시키려고 했던 우리 어머니들에 마음에

 '다독이 정답이었구나!'라는 작은 깨달음의 씨앗을 심는 계기를 부여하기를 바랍니다. ^^   

 

 

영어 원서 다독이라는 개념을 아이들에게 적용하기 전에 , Dr. Krashen  읽기혁명이란 저서를 추천드려 봅니다

 

 

"읽기는 언어를 배우는 최상의 방법이 아니다 그것은 유일한 방법이다 ."의 대목을 보면서

한창 책을 열심히 읽는다 싶더니 방학에는 컴퓨터 게임 및 티비에 엄청 빠지는 우리 아이들 모습을 보면서

방치 내지는 당장 비싼 학원에 보내는 것 보다

이제는 직접 그 아이들에게 영어 원서를 한권 한권 읽어주어 보는 것은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