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얀 '편집룸' /광고홍보 칼럼 끄적끄적

포스퀘어, 기업이 장소에 마케팅하는 이유

 






포스퀘어 기업이 장소에 마케팅하는 이유



스마트폰의 확산과 함께 , GPS 기능을 이용하여 자신의 위치 정보를 공유하는 데에 재미 들린 사람들을 종종 본다 



 

일전에 갑작스런 친구와의 약속으로 대치동에 있는  '토다이 '라는 해산물 뷔페집에 예약도 없이 간 적이 있다 

30 분 이상은 기다려야 한다는 안내 직원의 말을 듣고 이런 저런 대화를 하고 있는데 

옆에 대학생처럼 보이는 한 친구가 자신의 아이이폰을 시종일관 만지작 거리며 뭔가를 열심히 하고  있는 모습이 보였다 

은근슬쩍 호기심에 자세히 들여다 보니 포스퀘어 (foursquare)로 자신의 위치정보를 친구들에게 인증 중인 모습이었다 

 



포스퀘어 소셜웹상에서 도장을 찍는방식으로 자신의 위치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는 인기 위치기반 정보 어플리케이션 

이젠 제법 유명해져 소개란 말이 물색한 포스퀘어란 어플에 대해서 잠깐 공유하는 시간을 가져 볼까 한다 .




포스퀘어 마케팅 



포스퀘어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400 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포스퀘어와 제휴를 맺은 업체만도 총 357 개에 달한다

포스퀘어 외에도 룹트 고왈라 부야 벌브엔 등 많은 초기 단계의 기업들은 

이용자들이 그들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친구와 공유할 수 있는 위치기반정보 어플을 개발중이고 ,

 징가와  SGN 같은 소셜 게임 회사나 페이스북 트위터 옐프 등 이미 빠른 속도로 이동성과 위치기반 정보 기능을 도입하고 있다고 한다 .

 



   포스퀘어를 하는 사람들의 니즈는 무엇일가 ?’



포스퀘어

 





 

 

여러 가지 측면이 있겠지만

내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소셜웹상에 있는 내 친구들에게

 자연스럽게 내 활동내역을 공개할 수 있다는 장점은

각종 개인 소셜미디어로 자기자신을  PR 하는 시대에 사는 요즘

 소셜 현대인의 기호와 맞아떨어지는 측면이 있는 것은 물론이요 ,

 아울러 근처에 있는 친구라면  나중에 차한잔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벌어줌으로써 실질적인 효용성을 제공해주는 측면도 있다 .  

 



우리들에게 공간의 의미가 뭘까 ?’  

학교 직장 레스토랑 커피숍 서점 교회 극장 등

내가 무엇을 하고 또 무엇을 먹고 또 누구를 만나든지

내가 속한 소셜웹상에서 그것은 회자되는 이야기 거리가 되고

또 어떤 사람들에게는 필요한한 정보로서 공유된다

가령 나는  ‘나 오늘 대치동 토다이에서 회초밥 시컨 먹었다라고 소셜웹상의 친구들에게 말한다

내 친구들은 내가 토다이라는 곳에서 식사를 한 사실과 함께

머리속에  ‘나도 다음 번 친구랑 대치동에서 만날 때 토다이를 이용해야 겠군’ 이라고 자연스럽게 생각을 이어나갈 것이다




포스퀘어 체크인


포스퀘어의 마케팅 방식은 참으로 획기적이다 ’ 

일례로 포스퀘어의 사용자들이  4 일 연속으로 여러 술집을 돌아다니면 ,

 ‘주홍’ 뱃지를 받고 , 30 일 내로  10 곳의 체육관에 들어가면  ‘체유관 매니아’ 배지를 받는다 .

 특정 장소에 다른사람들보다 많이 가면  ‘시장타이틀을 받고

몇몇 회사들은 홍보캠페인으로 그 지역의 포스퀘어 시장에게 공짜 음료나 스낵을을 제공하기도 한다고 한다 .


 


또한 특정 장소 근처에 있는 이용자에게 , Push-based  SNS 를 발송하여 ,

 그 장소에 대한  Wifi  사용여부를 알려주기도 한다

고객을 만나기 위해 외근이 잦은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면 외부에서 , wifi 가 되는 곳의 소중함을 반드시 알리라 .

 무튼 이이러한 포스퀘어의  영업점으로의 방문을 유도하고

그들의 친구들에게 자연스럽게 그 장소를 구전시켜주는 자에게 공짜 음료나 스낵을 제공하는 것은

동시에 기업 마케팅 담당자가 보기에는 흥미로운 기업 마케팅 툴로 활용될 수 있다

 



페이스북 시대란 책의 한 문구가 기억난다 .

 ‘소셜 웹에서 가장 성공적인 기업은 상품이나 판촉을 계속해서 강요하지 않는다

대신 사업 영역에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가는데 투자한다 .’ 

포스퀘어가 파악한 이용자들의 니즈는 바로 이런 것이  아니였을까 ?  

생활 공간에 대해 실시간으로 소통할 수 있는  툴을 제공하면서 

전세계  400 만명이라는 이용자를  보유하면서 가지고 있었던 그들의 소위 마케팅  컨셉답다 .

 



최근 만난 학교 후배의 이야기를 빌려보겠다

신촌가의 한 음식점에서 트위터 팔로워수 만큼의 할인을 해주는 곳이 생겨났고

페이스북 친구 수만큼의 할인율을 제공해준다는 곳도 있있다고 한다

국내 언론에 자주 회자되어 이제는 낯설지 않지만 

초반만 해도 과연 국내 이용자들에게 회자될 수 있을까 조차도 의심스러웠던 

트위터나 페이스북처럼 포스퀘어도 하나나의 소셜 툴이고 소위 땅따먹기로 이미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다

 



포스퀘어 여타의 소위 잘나간다는 소셜미디어 툴들

그런데 어떤 툴을 활용하든 마케팅의 핵심은 항상 동일한 것 같다

이용자들의 니즈를 파악하고 그 니즈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  


 



     출처 :

 http://foursquare.com

http://commhere.net/140103801229

페이스북 시대

http://www.blastmedia.com/blog/2010/07/foursquare-checkins-badges-mayors-ohmy/

 http://www.psfk.com/2009/10/foursquare-recommendations-now-actually-location-based.html